검색

    비엔나의 무도회

    비엔나에서 열리는 무도회보다 낭만적이면서도 격식 있는 무도회는 어디에서도 찾아보기 힘듭니다. 여러 날 밤 주민과 방문객을 막론하고 사람들은 이 전통에 도취됩니다.

    해마다 겨울이 오면 비엔나에서는 400개 이상의 무도회가 열리고, 30만 여명에 달하는 춤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세계 각지에서 비엔나을 찾아옵니다. 무도회 프로그램마다 특유의 멋이 있습니다.

    비엔나에는 마치 카니발에 환호하듯 무도회에 탐닉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경향은 18세기부터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당시에는 오로지 귀족들이 사적인 행사에서만 가면을 쓰고 가장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런 제한을 완화하기 위해 요제프 2세는 호프부르크 왕궁의 무도회장에서 누구나 입장할 수 있는 무도회를 열었습니다. 비엔나 사람들은 이로써 여러 궁정관습을 모방할 수 있었고, 그 중에는 오늘날까지 지켜 오는 관습도 있습니다. 엄격한 드레스코드, 개막 팡파르, 데뷔탄트(사교계 첫 진출자들)의 입장, “모두 왈츠를(Alles Walzer)!”이라는 구호, 파트너들의 명단이 적힌 댄스카드와 음악의 전환, ‘자정 막간극’을 포함하여 대체로 카드리유(모든 참가자가 어울려 네모꼴을 이루어 추는 춤)에 이은 공식 폐회 등이 그 예입니다. 숙녀들이 한 사람 한 사람 입장할 때 “숙녀용 선물”을 선사하는 것도 고유의 특징입니다.
     

    Vienna Ball Season

    파트너와 함께 추는 춤인 왈츠는 애초에는 외설적이라는 이유로 도덕적 논란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러다가 나폴레옹 전쟁 이후 유럽 질서 재편을 위해 비엔나에서 개최된 비엔나 회의(1814-15년)가 살롱의 왈츠가 사회적으로 용인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정치적 활동 중간중간에 무도회가 어찌나 자주 열렸던지 “회의가 춤을 춘다(Der Kongress tanzt!)”라는 전설적인 표현이 생겨날 정도였지요. 비엔나 회의는 춤을 추며 그 어떤 결정보다 세상을 움직인 유산을 남겼습니다. 바로 비엔나 왈츠춤의 왕으로 등극한 것이지요!

    왈츠의 매혹적인 회전동작은 종교적으로 엄숙했던 무도회장의 분위기에 기분 좋은 친밀감을 가져다주었습니다. 152곡에 이르는 유려한 왈츠 곡을 작곡하여 왈츠를 대중화시킨 요한 슈트라우스 1세(1804-1849년)는 오케스트라를 이끌고 비엔나에서 런던까지 이 몽환적인 춤곡의 초청연주를 다녔습니다. “이번 곡을 함께 추시겠습니까?”라는 질문은 무도회장에서 어떤 말보다도 근사한 요청이며, 이 말을 듣는 사람은 누구나 가슴이 두근거리게 마련입니다. 만약 여성이 남성에게 춤을 청한다면, 그도 마찬가지로 똑같이 가슴이 설레겠죠.

    Opening of the Opera Ball

    2020/2021 비엔나 무도회 시즌

    비엔나의 무도회는 대개 직업집단 별로 열립니다. 커피하우스들이 모여 주최하는 “카피하우스 업주 무도회”는 우아하고 매력적인 프로그램으로 호프부르크를 비엔나에서 가장 격식 있는 카페 무도회장으로 변모시킵니다. 제과업자들은 무도회를 개최하고 갖가지 맛 좋은 페이스트리를 내놓아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무도회는 신년음악회로 유명한 무지크페라인 (악우협회)에서 열립니다. 오페라 무도회는 오스트리아공화국의 공식 무도회이며 무도회 사즌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무도회 알아보기 (비엔나 관광청 사이트)

    Ball Season in Vienna

    무도회 참여 시 유용한 사이트